스킨케어 헤어케어 바디케어 메이크업

올바른 클렌징 순서

아침손질 : 폼 클렌징(물세안) - 유연 화장수(스킨) - 에멀젼(로션) - 에센스 - 크림

저녁손질 : 클린징(피부에 따라 선택해 사용) - 폼 클린징 - 유연 화장수 - 에멀젼 - 에센스 - 크림

내 피부에 맞는 클렌징

건성피부
건성피부는 언제 어디서든 피부의 건조함을 최대한 줄일 수 있는 관리를 해줘야 합니다.
클렌징 크림, 또한 폼 클렌징과 유성 클렌징을 해 주는 것이 바람직하므로 폼 클렌징과 클렌징 크림으로 꼼꼼히 클렌징을 해줍니다. 단, 폼 클렌징으로 세안할때 손놀림을 너무 세게하면 피지막의 손실로 피부가 건조해질 위험이 크므로 주의하시고 물기를 제거할 때도 타월로 얼굴을 감싸듯이 가볍게 물기를 제거해야 합니다.

중성피부 * 복합성 피부
중.복합성 피부는 크림, 로션, 워터 타입 등 어떤 클렌징 제품을 사용해도 좋답니다. 피지가 많이 발생되는 부분을 위주로 꼼꼼히 클렌징 하도록 하세요.

지성 피부
지성 피부는 과다하게 분비되는 피지 때문에 피부 전체가 번들거리고 지저분해지기 쉽지요.
피부결이 거칠어 보이고 모공이 두드러져 보일 뿐만 아니라 화장이 쉽게 번들거리며 여드름이나 뾰루지 등이 생기기도 하구요. 겨울철에는 여름에 비해 피지의 분비가 적지만 피지 관리를 꾸준히 해야만 균형 잡힌 피부를 유지할수 있습니다. 과다한 피지 분비를 컨트롤하여 청결한 피부 유지에 중점을 두면서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어 줍시다. 특히 더 깔끔한 세안을 요하지요.
외출 후에는 반드시 이중 클렌징을 하고 클렌징크림 사용후 로션 또는 워터를 이용하여 클렌징 해주세요. 폼 클렌징 사용시에도 T-zone 부위를 중점적으로 클렌징 하는 것도 잊지 마시구요.

피부속 노폐물제거 딥클렌징

딥클렌징이란
모공 속의 피지나 죽은 세포를 무리 없이 제거해 주는 좀더 적극적인 클렌징입니다.
피부타입에 따라 딥클렌징의 강도나 방법이 달라지겠죠. 딥클렌징은 세안 후 스팀차월로 2~3분 동안 온찜질을 하여 모공을 충분히 열어준다음 하면 효과를 배가 시킬수 있답니다.
딥클렌징을 할때는 조심스럽게 해야합니다. 민감한 눈주위나 입술주위는 피하시고 피부상태가 좋지 않을 때는 삼가해 주세요.

피부 타입별 딥클렌징 요령
딥클렌징은 일반적으로 피부에 부담을 줄수 있으므로 일주일에 한번정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피부타입, 피부상태, 날씨조건 등을 꼼꼼히 살핀후에 시기를 정하는게 좋습니다.

건성피부일 경우 피지분비가 많은 부위에는 쑥 마사지 등 알갱이 성분이 들어 있는 마사지를 해주시고 피지분비가 적은 부위는 마일드한 클렌징제로 피지를 녹여가며 해주시면 됩니다.
월2회 정도 해주시고 필오프 타입의 팩제보다는 워시오프 타입을 선택하도록 하세요.

지성피부는 딥클렌징 효과가 좋은 스크럽 제품으로 주 1-2회 정도 실시하도록 하고요. 콧등이나 이마 부분은 머드팩을 이용해 수시로 피지를 제거해 주는게 좋습니다. 가장 이상적인 중성피부는 거친 알갱이가 들어있는 클렌징제 보다는 마일드한 크림타입을 선택하시는게 좋으며 2주에 한번정도는 각질을 제거해 주는 팩을 부분적으로 해줘야 항상 청결한 피부를 유지할수 있답니다.

피부세안중 피해야 할 행동들

세안제를 피부에 직접 문지른다 ?
세안제를 이용할 때는 손에서 미리 풍부한 거품을 낸 후 피부에 부드럽게 닦아내는 것이 좋습니다. 세안제를 피부에 직접 문지르면 피부가 지나친 자극을 받아 오히려 거칠어 질 수 있습니다.

화장솔로 볼을 자극 한다 ?
얼굴 각질을 제거하기 위해 화장솔이나 때수건으로 얼굴을 지극하는 것은 피부에 매우 좋지 않습니다. 피부 보호막이 파괴되어 피부가 민감해지기 쉽기 때문이지요.
화장솔은 부득이한 경우, 피지 분비가 활발한 콧망울에만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수건으로 피부를 문지른다 ?
세안 후에 피부는 생각보다 훨씬 민감한 상태라 할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수건을 이용하여 피부를 문지르는 것은 절대로 좋지 않습니다.
가볍게 두드리듯 살짝 톡톡 눌러주면서 물기만 제거 하는 것이 좋겠지요.

520-713 전라남도 나주시 다시면 백호로 125 고구려대학교 TEL.061-330-7400 / FAX.061-330-7322
COPYRIGHT(C)KOGURYEO COLLEGE. ALL RIGHTS RESERVED.